“한국형전투기 ‘스텔스기’로 개발 검토”

군 당국이 오는 2015년부터 개발에 착수하는 한국형 전투기(KFX)의 기본 개념을 적의 레이더망을 무력화 시키는 ‘스텔스’ 개념으로 검토중인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이날 군 소식통은 연합뉴스를 통해 “오는 2015년부터 2020년까지 개발되는 한국형 전투기의 기본개념은 스텔스기로 가는 것”이라면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사건 이후로 그 개념을 도입하는 것이 더욱 확고해 졌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북한이 핵과 각종 미사일로 우리나라를 위협하는 상황에서 이에 대응하는 상징적인 억제전력 확보 차원으로 스텔스기를 도입하는 방안에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우리의 국방기술 수준을 고려하면 전투기 개발기간 내에 선진국 수준의 스텔스 기술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 군이 북한군의 감시망에 걸리지 않는 스텔스기를 보유한다면 북한 지도부에 엄청난 압박을 가할 수 있다. 전략적 자산으로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군사 전문가들도 북한의 대공망을 뚫고 북한의 지휘부나 핵시설 등을 정밀 폭격할 수 있다는 장점에 스텔스 전투기 확보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현존하는 전투기들 중 최강으로 평가 받고 있는 F-22 ‘랩터’가 스텔스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최초의 스텔스기는 F-117A ‘나이트 호크’로서 미 공군이 스컹크윅스 사에 의뢰하여 극비리에 개발한 기체다. 1980년 최초 美 넬리스 공군기지 북쪽 토노파 테스트 구역 비밀비행장에 배치될 당시에는 극비사항으로 야간 비행만 실시하다가 1988년 사진과 제식 명칭을 공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