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부, 대북식량지원 진퇴양난”

한국 정부가 심각한 식량난 조짐을 보이고 있는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문제를 놓고 진퇴양난에 빠졌다고 워싱턴타임스(WT)가 15일 서울발로 보도했다.

이명박 정부는 지난 2월 출범하면서 북한이 공식적으로 식량지원을 요청하거나 납북자문제 등 상응하는 인도적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대북식량지원을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북한이 즉각적인 외부지원이 없으면 대규모 기근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면서 굶주리고 있는 북한 동포를 도와야 한다는 압력에 직면하고 있다고 타임스는 지적했다.

타임스는 특히 최근 북한에 비핵화 협상 협조 대가로 미국이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한국의 대북영향력이 줄어들 지 모른다는 우려가 더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북한에 유엔 기구를 통해 식량을 북한에 간접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국내여론의 반응을 테스트하기 위해 결정을 지연하고 있다고 타임스는 밝혔다.

앞서 전임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는 북한에 매년 40만~50만t의 식량을 직접 지원해왔다.

한편, 세계 식량지원 기구들은 향후 2개월간 북한에 즉각적인 식량지원이 없으면 20만~30만명이 굶어 죽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