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부 北인권 `개입의 원칙’ 가져야”

국제앰네스티(AI) 미국지부 사무총장을 역임한 인권운동가 데이비드 호크(61)씨는 8일 “북한 인권보호와 개선을 장기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서는 남한정부가 북 인권에 대한 ‘개입의 원칙’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크 씨는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북한인권국제대회에서 이같이 촉구하고 “북한인권문제 진전에 있어서 한국의 유권자와 그들에 의해 선출되는 정치지도자의 생각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동북아 지역과 한반도 냉전 해소를 위해 북인권 문제에 개입하지 말라는 주장도 있지만 그것은 근거가 없다”면서 “북한이 (외국인) 투자를 바라고 정상적인 외교관계를 추진하고자 한다면 국제사회의 기준인 투명성과 인권수준 개선에 있어서 예외일 수 없으며 면죄부도 주어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70년대 중반부터 미국의 안보정책과 대외원조는 인권문제와 연계시키는 것이 기본 기조였다”면서 “지금까지 이러한 기본 기조는 미국의 적대.동맹국가와 상관없이 또한 동구나 서구, 남미나 아프리카의 구별 없이 일관되게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호크 씨는 “미국 내에서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관심은 네오콘 뿐만 아니라 개혁성을 띤 단체들에게도 확산되고 있다”면서 “특히 하버드대 등 주요대학 출신 미국동포 2-3세들에게서 확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호크 씨는 탈북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실태를 다룬 ’감춰진 수용소’(The Hidden Gulag)를 출간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