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실화극 영화 ‘71’에 김범·유승호 캐스팅

6·25전쟁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71’에 드라마 ‘에덴의 동쪽’에서 어린 송승헌을 인기한 김범과 배우 소지섭을 연상시키는 외모로 국민 남동생으로 불렸던 유승호가 캐스팅 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내년 초에 크랭크 인 할 예정인 영화 ‘71’은 1950년 8월 10일 새벽, 포항에서 실제 있었던 사건으로 수백 명의 북한 정예군과 71명의 소년학도병들 간에 벌어졌던 12시간 동안의 치열했던 전투를 다룬 전쟁휴먼감동 실화극이다..

이 영화의 출발은 실제 6·25 전쟁 당시 어느 소년학도병의 유품으로 나온 어머니께 쓴 편지를 바탕으로 제작된다.

김범은 71명 학도병 중대의 대표 격인 중대장 박한섭을 연기하고, 유승호는 71명 학도병 중의 하나인 유진으로 나온다

실제 이 전투는 71명의 소년학도병들이 자신들의 목숨을 바쳐 지켜낸 시간 때문에 한국 전쟁의 전세가 뒤바뀔 만큼 중요한 계기가 됐다.

한편, 영화 ‘71’은 김범·유승호 외에 71명의 학도병 연기자들을 뽑기 위한 대대적인 공개 오디션을 계획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