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5명승선 화물선 소말리아서 피랍

한국인 5명이 타고 있는 일본 국적 화물선이 15일 소말리아 해상에서 해적으로 추정되는 무장단체에 납치됐다고 외교통상부가 16일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소말리아 아덴항 동쪽 96마일 해상에서 우리 시간으로 15일 저녁 6시10분께 일본 선박회사 소유의 파나마국적 2만t급 화물선 `쳄스타 비너스'(Chemstar Venus)가 납치됐다”면서 “선박에는 선장을 포함해 5명의 한국인이 승선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피랍선박에는 한국인 외에 필리핀인 18명 등 총 23명이 승선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납치단체의 신분이나 피랍자의 안전 여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재외동포영사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사고대책본부를 구성했으며 주 케냐대사관 및 주 일본대사관에 사고대책반을 각각 설치했다.

정부는 이날 정오 외교부와 국방부 등이 참석한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을 비롯한 관련국과 협조하면서 우리 선원들이 조기에 석방되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말리아 근해는 해적에 의한 피랍사건이 빈번한 지역으로, 국제해사국(IBM)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총 63건의 선박 피습사건이 소말리아 동쪽 해역에서 일어났다.

이는 작년 같은기간 이 해역에서 발생한 사건(36건)에 비해 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우리 국민의 피해도 잦아 지난 9월에는 한국인 선원 8명 등이 탑승한 `브라이트 루비호’가 납치돼 36일만에 풀려났고 이에 앞서 2006년 4월 동원호, 작년 11월에는 마부노 1, 2호가 납치됐었다.

정부는 우리 국민에 대한 보호와 함께 해적퇴치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동참한다는 취지에서 해군 함정을 현지에 파병하기로 사실상 방침을 정하고 세부사항을 마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