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납치 북한 책임자 정식 재판에 세워야”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고(故) 김동식 목사 납치 10주기, 북한 납치범죄 규탄 및 국민 추모식’이 진행됐다.


이날 추모식은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 ‘한국장애인선교단체총연합회’, ‘기독교사회책임’이 공동으로 주관했다. 


IPCNKR 공동대표를 맡고있는 황우여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김 목사의 납북에 관한 증언을 이미 확보하고 있는데도 북한은 아직도 납북자가 있다는 사실조차 부인하고 있고 우리정부도 소극적인 입장을 버리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정부의 가장 큰 목적은 국민의 목숨과 안전을 담보하는 것”이라며 “국군포로 560여 명을 비롯해 납북 미귀환자 500여 명 소환을 위해 우리는 최선을 다해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주영 한나라당의원도 “정부는 지금까지의 태도를 바꿔야한다”며 “북한의 반인륜적인 행동을 국제사회에 알려가야 하고 김 목사의 무덤을 공개하고 유해가 돌아올 수 있도록 요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자국민이 납치돼 만행을 당하고 목숨을 잃는 일이 벌어질 때는 끝까지 우리 국민을 찾아내겠다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동복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 고문은 추도사를 통해 “정부는 북한에 주장할 것을 마땅히 주장하고 이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하지만 그 동안 그렇지 못했다”며 “이번 김 목사의 10주기는 우리정부가 해야할 일을 하도록 편달하는 하나의 계기가 되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한국 정부는 북한 당국에게 김동식 목사의 납북과 한국인 납북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청하고, 한국인 납치 책임자에 대한 정식 재판을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정부는 북한이 저지른 한국인 납북자문제 해결을 위해 국민 여론을 모으고 민간단체들과의 역할 분담을 통해 자국민보호를 위한 정부적 차원의 로드맵을 구축하라”고 요구했다.


김 목사는 지난 2000년 1월 16일 중국 연길시내의 음식점에서 위장 탈북한 북한 공작원과 조선족 공작원들에 의해 납치 되었으며 납치된이후 직장암과 고문 후휴증 등으로 인해 2001년 2월 중순경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