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아프간 지원해야할 의무 있다”

미국 국방부 제프 모렐(Morrell)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평화와 번영을 바라고 경제적 성장을 유지하려는 미국과 한국, 일본 등 모든 나라는 아프가니스탄을 지원해야 할 의무(obligation)가 있다”며 재정 지원을 요청했다.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의 아시아 순방을 수행하는 모렐 대변인 이날 하와이로 향하는 기내에서 언론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아프가니스탄 전쟁 지원은 미국이나 미국의 동맹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고 아프가니스탄인들을 지원하는 것이며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모렐 대변인은 “지금까지 한국 정부와 한국인은 아프가니스탄 전쟁 수행에 큰 기여를 해왔으며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한국의 지원이 최소한 지금 같은 수준으로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지원이 꼭 군사적일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한국의 지원 내역을 세밀히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며 “분명한 것은 경제적 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모렐 대변인은 “일반적으로 대규모의 경제적 지원이 지금 필요하다”며 “만약 군사적 지원이 어려운 나라는 재정적 지원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일본과 한국 등 부유한 나라가 아프가니스탄의 발전을 도울 수단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도 “한국은 의료지원 등을 해 왔으나, 다른 분야의 기여도 있으면 좋고 결정은 빠르고, 규모는 클수록 좋다”고 말했다.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를 앞두고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지원을 ‘의무’라고 표현한 것은 우리 정부의 조속한 지원을 간접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분석된다.

아프간 전에 대한 양국의 지원문제는 이번 주 게이츠 미 국방장관이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는 자리에서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일단 정부는 전투병 파병은 없다고 못을 박고 있다. 대신 한국 지원단에 대한 경계 임무를 수행할 부대 파병은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아프가니스탄 지원은 민간재건팀이 중심이 된 평화재건활동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서 “전투병 파병은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다음 달 중 나올 아프가니스탄 대통령 결선투표 결과와 오바마 대통령이 방한해 열릴 한미 정상회담이 종료된 이후에 파병 문제와 지원에 대한 최종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