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북한 경제, 3년 만에 성장세 전환”

북한경제가 3년 만에 플러스 성장세로 돌아선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은행은 8일 ‘2011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 결과’자료를 통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년보다 0.8% 늘었다고 밝혔다.


북한의 경제성장률은 2008년 3.1%에서 2009년 -0.9%, 2010년 -0.5%로 2년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북한경제가 플러스 성장세로 돌아선데는 농림어업과 건설업의 성장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농림어업이 5.3% 늘어 전년 성장률(-2.1%)에 비해 괄목할만한 변화를 보였으며, 광업은 비금속광물이 1.7% 감소했으나 석탄생산이 2.0% 늘어나 전체로는 0.9% 증가했다. 그러나 제조업은 -3.0%를 기록했다. 경공업 역시 -0.1%, 중화학공업도 -4.2%를 보였다.


전기·가스·수도업은 수력발전이 늘었지만, 화력발전이 큰 폭으로 줄어들어 4.7% 감소했다.


건설업은 평양시 현대화사업 등에 따른 주거용 건물 중심으로 3.9%증가했다. 그러나 비주거용 건물은 24.0% 감소했다.


서비스업은 운수·통신·금융보험부동산·정부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0.3% 늘었다.


지난해 북한의 산업구조는 광공업 36.5%, 서비스업 29.4%, 농림어업 23.1%, 건설업 7.9%, 전기·가스·수도업 3.1% 등이다.


한국은행 통계상 2011년 북한의 국민총소득(GNI)은 32조 4천억 원으로 추정된다. 남한은 1240조 5천억 원으로 북한보다 38배가량 많다. 북한의 1인당 국민총소득은 133만원으로 남한(2492만원)의 19분의 1 수준이다.


지난해 남북교역을 제외한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는 63억 2천만 달러로 전년보다 21억 4천만 달러가 늘었다.


남북교역 규모는 10.4% 줄어든 17억 1천만 달러였다. 이중 개성공단을 통한 반출입은 99.1%다.


한국은행은 1991년 이후 매년 관계기관으로부터 경제활동 관련 기초자료를 받아 북한 경제성장률을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