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 아프간 무장세력 표적되나

정부가 아프가니스탄 파병을 공식 발표한 상황에서 한국기업의 공사 현장이 아프간 무장세력으로부터 3차례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향후 파병을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


11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지난달 9일 파리아브 주 공사현장에 소총으로 무장한 6명이 침입해 현지인 경비원 3명을 제압하고 굴착기 등 공사차량을 방화한 뒤 사라졌고, 13일에는 발흐주 공사현장에 무장한 10여 명이 나타나 서류 등을 탈취하고 지프 두 대를 방화한 뒤 승합차에 총격을 가했다.


또 이달 5일에는 같은 기업의 건설자재보관소가 무장한 4명의 공격을 받았으나 현장 경계 중이던 아프간 경찰과 약 15분간 교전하다 물러났다. 세 차례의 공격으로 인한 한국인들의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정부의 아프간 파병 결정에 따라 우리 기업이 탈레반의 표적이 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10월에 발생한 사건은 우리 정부의 아프간 추가지원 방침 발표 이전에 발생한 것”이라며 PRT(지방재건팀) 요원의 확대 파견과는 관계가 없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러나 이번 아프간 무장세력의 테러 기도로 인해 향후 인명·재산 등의 추가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파병 재검토 논란도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 등은 적극적으로 파병을 검토해야한다는 분위기인 반면, 민주당 의원들을 비롯한 야당은 파병에 반대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향후 여야간 충돌도 예상된다.


조승수 진보신당 의원을 비롯한 6명의 야4당 의원들은 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정부의 재파병 결정은 국민여론과 아프칸 철수를 고려하고 있는 국제적 흐름에 반하는 행위이자 오히려 아프칸 재건에 반하는 행위”라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지방재건팀은 기본적으로 군대가 주축이 돼 대테러전의 일환으로 군사작전을 수행한다”며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지원은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인도적 지원과 인프라제공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달 30일 아프가니스탄에 PRT(지방재건팀) 요원 130-150여명의 확대 파견과 이들을 보호할 경비병력 300여명을 파견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