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미국학생, 판문점 평화숲 만들러 방북

어린이 환경운동가인 조너선 리(13·한국명 이승민) 군이 ‘판문점 어린이 평화숲’ 조성 제안을 위해 방북할 예정이다.


조너선은 “중국을 방문한 다음 김정일 위원장에게 평화의 숲 조성을 건의하러 북한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북한의 입국허가도 이미 받아놓은 상태”라고 10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조너선 리ⓒ연합
조너선은 이미 이명박 대통령과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편지를 통해 ‘판문점 어린이 평화숲’ 조성을 제안한 바 있다. 또한 방북에 앞서 중국을 방문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에게도 같은 편지를 전하러 이날 출국한다.


조너선은 “북한에 간다고 하니 조금 긴장도 되지만 용기를 가지고 평화의 숲을 제안하고 싶다”면서 “북한 정부가 당장 결론을 내리지 않더라도 희망을 잃지 않고 노력하다보면 언젠가는 판문점에 평화의 공간이 들어설 것”이라고 방북 소감을 밝혔다.


그는 각국 지도자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남북이 60년동안 분단돼 있었기 때문에 남북의 어린이들은 서로 만나서 놀 수 없다. 남북 어린이들을 위한 평화의 상징으로 판문점에 평화의 숲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그가 구상하고 있는 ‘판문점 어린이 평화숲’은 어린이들이 함께 놀 수 있는 일종의 놀이동산이다.


조너선 리는 2007년, 환경보호를 주제로 그린 만화 ‘고 그린맨(GO GREENMAN)’을 웹상에 연재해 유명세를 탔다.


또한 ‘어린이 한 명당 일년에 한 그루씩 나무를 심자’라는 운동으로 ‘어린이 환경운동가’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그의 환경운동으로 오바마 대통령과 조지 부시 전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등이 환경운동에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하기도 했다.


한편 조너선 리는 2007년 6.15 공동선언 7주년 기념식장에서 만남 김대중 대통령에게 감명을 받아 남북문제에 관심을 두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반도 평화에 대한 김 전 대통령의 연설을 듣고 남북 갈등의 해결과 환경문제를 동시에 생각하다가 ‘판문점 어린이 평화숲’을 떠올리게 됐다고 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