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미국인의 북한 이산가족 상봉 검토”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9일 한국계 미국인들이 북한의 이산가족을 만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하원 세출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자리에서 마크 커크(공화.일리노이) 하원의원이 미국과 북한에 떨어져 있는 이산가족을 재결합시키는 문제를 검토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 문제를 잘 알고 있다”면서 “우리는 그 문제를 (북한과의 대화에서) 의제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확실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크 의원은 “미국내에는 약 200만명의 한국계 미국인들이 있으며 그중 수천명은 북한에 이산가족을 갖고 있다”면서 “(콜린) 파월 전 국무장관은 이 이산가족들을 조속한 시일내에 재결합시키는 문제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우리가 그 약속을 다시 할 수 있는 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한 간에는 매우 제한적으로 그런 일(이산가족 상봉)이 일어났다”고 덧붙였다.

라이스 장관은 이에대해 “이 시점에서 (미국은) 북한측과 어려운 관계에 있다”면서 “우리는 그들과 다뤄야할 문제들이 매우 많다”고 말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어 “그러나 나는 그 특정한 인도주의적인 우려를 이해한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 당신에게 다시 (추후에) 설명을 하겠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