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하나원 감옥’ 보도에 탈북자들 ‘발끈’

북한인권단체들이 하나원을 ‘감옥’으로 표현한 한겨레신문 11월 15일자 보도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북한전략센터는 15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하나원은 대한민국에서 살고 있는 북한이탈주민들에게 있어서 고향집과도 같은 곳”이라면서 “한겨레신문사는 몇몇 개인의 의견을 마치 전체 북한이탈주민들의 의견처험 호도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특히 “하나원 내부에서 외부와 휴대전화 금지사항 역시 설립 당시부터 제정된 규칙 중의 하나”라며 “북한이탈주민들이 하나원 내부 규칙을 준수하도록 하는 것도 그들의 사회정착을 위한 기본적인 교육”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나원을 폄하하는 것은 그곳에서 교육을 통해 현재 남한사회의 일원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는 2만명 이상의 북한이탈주민을 편하하는 것과 다름 없다”고 강조했다.


피랍탈북인권연대도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한겨레기사는 하나원을 ‘감옥’이라고 표현함으로써 탈북이탈주민의 인권을 탄압하는 곳이라는 인상을 주고, 탈북이탈주민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함으로써 이탈주민의 불만을 야기시킬 수 있다”면서 “국민들로 하여금 정부의 탈북이탈주민 정책에 대한 불신을 키울 위험성도 있다”고 반박했다.


한겨레는 ’12주의 감옥 하나원’이라는 기획기사에서 ▲지난해 12월 김모양이 탈진해 쓰러졌으나 친부와 면회도 갖지 못했고 ▲교육기간 중에 남한가족과 지낼 수 있는 ‘장기외출 제도’가 없어졌으며 ▲교육기간 중 같은 가족이라 하더라도 남녀가 별도 생활을 해야하며 ▲교육 중 휴대전화를 사용하면 벌칙으로 정착금의 20%를 감액당하고 ▲교육시간 외에는 인터넷을 할 수 없다는 점을 들며 “이명박 정부들어 하나원 운영이 더 폐쇄적으로 바뀌어 탈북이주민의 반발을 사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통일부도 이날 배포한 보도한 자료를 통해 한겨레의 보도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통일부는 “북한이탈주민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정체성을 갖추고 우리 사회에 원활하게 정착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일정기간의 표준교육과정 운영은 불가피하다”면서 “이 과정에서 전체 교육생의 안전과 편의, 원활한 교육분위기 유지를 위해 최소한의 생활지도와 규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김 모양과 가족은 당일 병원에서 면회가 이루어졌고 ▲장기외출제도는 폐지된 것이 아니라 교육생들의 신변안전을 위해 최소한으로 운영하고 있고 ▲휴대전화는 카메라 기능을 갖고 있어서 다른 교육생들의 얼굴과 신상이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하나원내 사용과 반입을 제한하고 있고 ▲교육생들은 하나원내에 비치된 공중전화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가족들을 분리하여 교육시키는 것은 UNHCR의 난민 성별분리수용 권고를 반영한 것으로, 가족단위 수용시 여성의 교육기회 위축 및 생활지도상의 어려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하나원 교육생들은 교육기간 동안 총 2차례의 가정체험과 문화탐방, 도시문화체험 외에도 2주일의 외부 직업훈련, 자원봉사활동 등 개방형교육이 정규 420시간 중 193시간에 달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