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중 내일 베이징서 정상회담(종합)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3일 하루 일정으로 중국을 실무방문해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한ㆍ중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실험 발표에 따른 공동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노 대통령의 이번 중국방문은 1992년 양국 수교 이래 첫 실무방문으로, 두 정상간의 회담은 2003년 7월 노 대통령의 방중과 지난해 11월 후 주석의 방한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공군 전용기편으로 베이징(北京)을 방문, 후 주석과의 단독,확대정상회담을 통해 북핵실험 후속 대책과 동북아 지역 협력방안, 고구려사 역사를 비롯한 동북공정 문제, 경제교류 확대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양 정상은 이날 오전 11시(현지 시간)부터 45분 동안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진행될 단독정상회담에서 특히 북한 핵실험 문제를 단일의제로 올려놓고 국제사회의 중대 현안으로 부상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 문제와 대북 제재 방안 등 북핵사태 대응방향에 대해 집중 협의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정부 고위 당국자는 “한중양국이 원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효과지향적인 대북제재 방식들이 논의되고, 주말이나 내주쯤에 회람될 수 있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초안의 내용이나 수준에 대한 논의도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 핵실험에 따라 한중 양국도 어떤 형식으로든지 국제사회의 제재에 동참할 수밖에 없으며, 북한이 핵실험을 한 것이 안한 것보다 손해라는 것을 보여주는 조치는 불가피하다”며 “하지만 제재가 감정적이고 순간적인 반응에 의해서 이뤄지는 것보다는 우리가 원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 8일 중ㆍ일 정상회담과 9일 한ㆍ일 정상회담에 이은 한.중.일 3국간의 마지막 정상회동인 데다, 유엔 안보리 결의안의 내용과 대북제재 수위를 놓고 미국.일본과 중국.러시아간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열린다는 점에서 북핵사태 전개과정의 중요한 고비가 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노 대통령은 1시간30분 동안의 단독, 확대정상회담 후 후 주석이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한 뒤 우방궈(吳邦國)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를 각각 접견하고 양국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노 대통령은 이어 주중대사관 신청사 개관식에 참석한 뒤 저녁 귀국한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