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중정상 “6자회담 재개 외교적 노력 강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21일 북한 핵 및 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역내 긴장 완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부터 30분간 이뤄진 후 주석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핵 및 미사일 문제와 6자회담 재개를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정태호(鄭泰浩)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양 정상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인해 역내 긴장이 고조된 데 대해 심대한 우려를 같이 하면서 긴장완화와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양국이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노 대통령은 현 상황이 악화되는 상황을 방지하고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하여 제반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관련국들이 결단을 내릴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후 주석은 한중 양국이 긴밀한 협의를 통해 당면한 상황을 잘 관리해나가면서, 특히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다양한 방법의 접촉과 회동을 진지하게 검토해 나갈 것을 제의했다.

양 정상은 이를 위해 양국의 외교당국간 협의를 통해 구체적 방안을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고, 오는 28일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협의시에 6자회담 관련국간 다각적 접촉을 포함한 외교적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통화는 노 대통령이 후 주석에게 전화를 걸어 이뤄졌으며, 두 정상 간의 통화는 2003년 5월과 8월 이후 이번이 3번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