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중ㆍ일 정상 `北핵실험 대책’ 연쇄조율

노무현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8일부터 연쇄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실험 계획을 중단시키고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의 대책에 대한 집중 조율에 나서 이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주목된다.

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9일 서울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갖고 역사인식을 포함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와 북한의 핵실험 선언에 대한 공동 대응책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한일 양국은 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간 한일정상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 언론발표문 채택을 추진중인 것으로 8일 알려졌다.

당초 한일 정상회담의 핵심의제로 과거사 관련 현안 문제가 집중 논의될 예정이었지만, 북한의 핵실험 예고 성명 발표에 따라 국제사회의 중대 현안으로 부상한 북한의 핵실험 공동 대응책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교환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양국이 추진중인 공동언론발표문에는 아베 총리 정부 출범을 계기로 정확한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와 동북아 미래질서 구축 노력의 필요성과 더불어 당면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의 공동 대응방안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일 정상회담 결과 발표 형식에 대해 “(양 정상의) 공동기자회견 형식은 아니며 경우에 따라서 각자 언론에 회담 결과를 발표하든지, 아니면 공동 언론발표문을 내는 형식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양국이 협의중인 공동 언론발표문의 내용과 관련, “북한 핵문제에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며 양 정상이 말하는 내용이 공동발표문의 형식에 담을 수 있다면, 북핵문제뿐 아니라 (회담 의제의) 전체 내용을 설명하는 발표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어떤 형식으로 갈 것인지 여부는 회담이 임박해야 결정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이 당국자는 “기존의 한일간에 짚어야 될 역사인식 문제와 더불어 북핵문제에 있어 건설적인 역할을 경주해 현 상황이 위기로 가지 않고 해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양 정상간 심도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며 역사인식 문제 뿐 아니라 북핵대책에 대해서도 조율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한일정상회담에 이어 오는 13일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 후진타오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실험 및 6자회담 재개 방안 등을 최우선적 의제로 삼아 양국간 협력 방안을 집중 협의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9일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千英宇)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베이징으로 급파,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 등 중국 고위 인사들과 접촉해 중국을 통해 북한에 핵실험을 해서는 안된다는 강한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고,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협의할 방침이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한 지금 상황은 ‘오늘 내일 무엇이 있을 것’이라고 특별한 징후를 말할 수는 없지만, 상황의 민감성을 염두에 두고 관련국과 연락망을 열어놓고 있다”며 “한일정상회담의 북핵문제 논의에 이어 한중정상회담에서는 북핵문제가 최우선 순위로 협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8일 베이징을 방문, 후진타오 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실험을 저지하기 위한 공동 대응방안을 집중 협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