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미 정상, 북핵 공동 목표 강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0일 (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핵포기라는 공동 목표를 갖고 있으며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데 일치돼 있다”고 말했다.

양국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마친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양국간 한미 동맹 관계는 확고하다는데 입장을 같이 했다.

부시 대통령은 “오늘 회담에서 한국과 미국이 북핵 문제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했다”고 말했으며, 이에 대해 노 대통령은 “북핵 문제에 양국이 기본 원칙에는 완벽히 합의하고 있으며 한,두가지 사소한 문제가 있으나 대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해 ‘미스터 김정일’이라는 표현을 쓰면서 “노대통령과 나는 ‘김정일씨’가 무기를 포기하고 중국이나 한국,일본, 러시아, 미국의 말을 듣고 국제 사회에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특히 “우리는 하나의 목소리를 갖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재차 언급, 북핵 해법을 둘러싼 한ㆍ미간 이견 해소 노력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부시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의 6자회담 복귀와 관련, 미국이 지난해 6월 북한에 대한 무역, 경제적 유인책이 제시됐다면서 새로운 유인책을 내놓지는 않았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먼저 미군 트럭에 의해 한국 여성이 사망한데 대해 깊은 조의를 표한다면서 “한국민들이 나의 슬픈 마음을 알아주길 바란다”고 말했으며,이에 대해 노 대통령은 “조의를 표해준데 감사한다”고 화답했다.

노대통령은 한미 동맹과 관련, “불협화음이 있지 않느냐고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었으나 실제로 부시 대통령을 만나 대화한 결과 한미 동맹이 더욱 돈독해지는 것을 느꼈다”고 말한뒤, 이에 대한 부시 대통령의 의견을 물어 부시 대통령으로 부터 “한미 동맹은 튼튼하다”, “노대통령이 한반도의 상황에 대해 솔직한 평가를 해준데 대해 감사한다”는 답변을 얻어내기도 했다.

부시 대통령은 노대통령이 기자들에게 말하는 동안 미소를 지은채 고개를 끄덕이는가 하면 “나는 지금 배고프다. 노 대통령과 오찬을 하면서 더욱 깊은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말하는 등 시종 화합적인 분위기를 이끌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