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미 “北미사일 6자회담틀서 해법 모색”

한국과 미국은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기존 6자회담의 틀을 활용해 해법을 찾는 것이 현재로선 효과적인 것으로 보고 6자회담의 틀을 적극 활용해 나가기로 했다.

한미 양국은 특히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가 한반도와 동북아는 물론 세계평화에 대한 도발행위이며 이를 용인할 수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양국이 향후 대응책을 ‘긴밀하고도 실시간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미국을 방문중인 송민순 청와대 외교안보 정책실장은 이날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스티븐 해들리 백악관 국가안보담당 보좌관 등 미 정부 고위관리들과 연쇄 접촉, 북한 핵및 미사일과 관련한 양국의 중단기적 조치에 대해 협의,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송 실장은 워싱턴 특파원들과의 기자간담회에서 “6자회담의 틀에 대해 각국이 동의하고 있기 때문에 6자회담 틀을 십분 활용키로 했다”면서 “구체적인 방법 여부는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가 중국 등 동아시아를 방문하고 난 뒤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북한이 6자회담에 참가하지 않을 경우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도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단정적으로 안된다고 말하기 어렵다”면서 “다만 6자회담 공동성명에 북미, 북일간 관계정상화를 한다고 돼 있는 만큼 북한 미사일 문제를 포함해 양자 문제도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6자회담 전이라도 북미가 직접 대화에 나서도 좋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그는 “양측이 주장하는 것을 비켜가는 방법 중 하나가 6자회담의 틀”이라며 “협의의 6자회담 틀이 아니라 광의의 틀을 활용해서도 할 수 있지 않을지 한미간에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언급은 힐 차관보가 귀국한 뒤 한미간 조율을 통해 6자회담 틀을 유지하는 범위 내에서 구체적인 방식을 정하되, 6자가 모두 참여하는 6자회담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양자 또는 다자(5자) 협의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송 실장은 특히 “이번 사안의 성격과 근저에 깔려 있는 요인을 감안할 때 정치적이고, 외교적인 방법이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늘 접촉에서는 한미 양국이 갖고 있는 방안에 대해 주로 협의했다”면서 “이달 말로 예정된 라이스 국무장관의 방한 때 양국의 발전된 방안이 추가로 협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 실장은 “전반적인 한미 관계와 북핵및 미사일, 동북아 정세 등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는 9월 중순 조지 부시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간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최고위 차원에서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추진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송 실장은 “라이스 장관이 앞으로 취할 대북 조치와 관련해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판단, 이날 동북아 순방에 나서는 힐 차관보를 중국으로 먼저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면서 “나도 적절한 조치라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