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토야마 ‘조선학교’관련 발언도 오락가락

잦은 말 바꾸기로 눈총을 받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일본 총리가 조선학교를 고교 무상교육 대상에서 제외할지를 두고도 다시 한 번 발언을 번복했다.


26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하토야마 총리는 이날 오전 기자단에게 “(조선학교 제외 문제를) 문부과학성을 중심으로 검토하고 있다. 아직 결론이 나왔다는 얘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바로 전날(25일) 밤 기자단 앞에서 “조선학교가 뭘 가르치는지 잘 모르겠다”며 “(조선학교를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하는) 그런 방향으로 결정될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26일에는 “(조선학교의) 수업내용이 검토 소재가 될 것이라는 점은 틀림없다”면서도 “국교가 없는 국가(북한)의 교과내용을 우리가 검토할 수 있느냐는 문제도 남아 있다”라고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총리의 발언이 오락가락하자 각료들도 상반된 의미의 발언을 했다.


애초 ‘조선학교 제외’ 주장을 꺼낸 나카이 히로시(中井洽) 납치문제담당상은 26일 기자회견에서 “내각 회의 후에 (총리에게) ‘성원해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말씀드렸다”라며 25일 총리의 발언을 환영했지만 히라노 히로후미(平野博文) 관방상은 “법률안을 제출해서 검토하는 마당에 벌써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말해서도 안되고, 그런 말을 총리가 한 것도 아니다”라며 25일 총리 발언의 의미를 축소하느라 애썼다.


앞서 하토야마 총리는 주일미군 후텐마(普天間) 비행장 이전 문제나 어린이 수당 확대 지급, 정치자금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해 즉흥적으로 보이는 발언을 했다가 얼마 지나지 않아 번복하는 일을 되풀이했다.


일본의 정치 전문가들은 “사람 좋은 하토야마 총리가 앞에 있는 사람이 듣고 싶어할 듯한 말을 하는 경향이 있다”며 “총리의 발언 습관으로는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