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토야마 “韓日 안보선언 향후 검토”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총리는 8일 일부 언론의 ‘한일 안전보장 공동선언 추진’ 보도와 관련, “구체적으로 실행하느냐 마느냐를 포함해 앞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하토야마 총리는 이런 보도가 나온 배경과 관련해 기자들에게 “지금까지 일본과 한국간에는 이런저런 문제가 있었으나 감정적인 부분이 희석되면서 협력 기운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얘기”라고 해석했다.


그의 발언은 ‘한일 안전보장 공동선언 추진’을 위해 향후 양국이 협의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로 받아들여졌다.


기타자와 도시미(北澤俊美) 방위성은 “한반도는 매우 중요한 지역이다. 한국과의 (안보 공동선언) 협의가 가능하다면 크게 환영해야 한다”면서 “하지만 내각차원에서 검토하고 있다는 얘기는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외무성의 간부도 “(한일 안보공동 선언 추진) 검토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한국과 일본이 안전보장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상급의 ‘안전보장공동선언(가칭)’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양국 정부가 한일 강제병합 100년을 맞아 두나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안보면에서 구체적인 협력 강화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전보장 분야에서 처음으로 검토되고 있는 안전보장공동선언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 양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에서의 불안정 요인에 대비하는 것은 물론 국제 테러와 해적대책 등 지구 차원의 국제공헌 활동에서의 협력 강화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예상했다.


신문은 양국 정부가 올해 상반기에 예상되는 이명박 대통령의 일본 방문때 (안전보장공동선언에 대한) 합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에 대해 “그런 일을 하고 있지 않다”고 부인했다.


청와대 외교안보라인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일본에서는 그런 선언을 필요로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우리는 들어보지 못한 내용이고 현재로서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런 선언을 할 필요성이 있으면 모르겠지만 현재 양국이 다른 방법으로도 잘 지내고 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