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486정치인, ‘종북주의’ 통진당과 단절해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19일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 이후 ‘486 동료들에게 보내는 공개편지’를 통해 ‘종북주의 폭력혁명세력’인 통진당과의 단절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서한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당에 몸담고 있는 486세대 정치인들에게 “여러분들은 통진당과 이석기 세력의 본질을 알면서도 그들을 적극적으로 비판하지 않았고, 과거의 동지였다고 두둔하고 비호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뿐만아니라 때로는 적극적으로 손을 잡았다. ‘민주주의’라는 이름의 방패로 종북주의 폭력혁명세력을 감쌌다”며 “이제는 분명히 해주십시오. 통진당 해산 결정은 진보와 민주주의에 대한 탄압이 아니라는 사실을 말입니다”라며 통진당에 대한 486세대 의원들의 모호한 태도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통진당 해산 결정은 진보와 민주주의에 대한 탄압이 아니라 오히려 이 땅의 민주주의와 진보세력이 더 건강해질 수 있도록 채찍질 해주는 불가피한 결정이었음을 분명하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하 의원은 보수우파 진영에 대해 “이번 헌재의 결정이 단순히 보수우파의 ‘승리’로만 해석돼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우리 자신을 혁신하지 않고 과거 권위주의 시대 비민주적 습성을 답습하거나 목적을 위해서라면 폭력적인 방식도 정당화하며 그들과 닮아가는 제2, 제3의 통진당은 또 나타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젊은 시절 함께 통일운동에 매진했던 옛 동료들에게 “북한의 3대 세습정권이 인민들에게 어떤 폭정과 인권탄압을 자행하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이미 전 세계인들의 공감대가 형성되었다”며 “그런 정권을 추종하고 그에 동조해 폭력혁명을 일으키려는 세력에게 대한민국의 진보운동과 통일운동을 맡겨둘 수 없다. 아프지만 우리 손으로 통진당과 이석기 세력을 역사에서 퇴장시켜야 한다”고 호소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