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조명철 방북 불허 김정은, 어른스러워져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27일 북한이 탈북자 출신 조명철 의원의 개성공단 방문을 불허한 데 대해 “(김정은이) 좀 더 ‘어른스러운’ 모습을 보여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신들이 불편한 사람은 상대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유지하는 한 남북관계는 결코 개선될 수 없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그는 “조 의원은 이제 ‘탈북자’이기 이전에 ‘대한민국 국민’의 대표이고, 국회와 국민을 대표해 개성공단 사업장을 둘러보러 가는 것”이라면서 “자신들의 마음에 드는 사람만 개성공단을 둘러볼 수 있게 하겠다는 북한의 태도는 사리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특히 “남북관계 개선의 길에는 많은 험로가 있다”면서 “(김정은과 북한 당국이) 자신들이 불편한 사람도 포용하는 연습을 하는 것, 그게 바로 ‘통일연습’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부에서는 북한 당국이 그의 방북을 불허하는 것에 대해 ‘탈북자이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이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혼(魂)’이 빠진 행위”라면서 “우리의 대표를 소중히 생각하지 않고 우리 스스로 부담스러워하며 외면할 때 우리는 스스로 무너지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조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방북 불허 결정을 통해) 북한은 변화에 의지도 없다는 것을 확인하게 됐다”면서 “이 기회를 통해 북한의 개성공단 운영에 있어서 주민들의 윤택한 삶이 아닌, 정권의 연장을 위한 불편부당한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