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임수경, 탈북자 왜 ‘변절자’인지 해명하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4일 임수경 민주통합당 의원의 탈북자 비하 발언과 관련 “탈북자들이 왜 변절자인지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임 의원이 3일 낸 보도자료를 통해 사과했지만 진정성이 없었다”면서 “이중 플레이를 한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임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왜 탈북자들이 변절자인지 탈북자들이 누구를 변절한 것인지 밝혀야 했다”면서 “그러나 임 의원은 자신이 탈북자를 변절자로 몬 것은 인정하지 않은 채, 자신에게 곤란한 대목만을 정면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임 의원이 처음 저를 두고 변절자라고 비난한 것은 제 북한인권운동 경력 때문이었지만 사과 보도자료를 통해서는 ‘새누리당 입당 때문’이라고 밝혔다”면서 “임 의원은 (사안의 본질에 대한 언급 없이) 사과 보도자료를 통해 말돌리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울러 3일 11시에 임 의원에게 받은 전화에서는 제가 새누리당으로 갔기 때문에 변절자라고 했다는 해명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오히려 지금 이 순간까지 북한의 3대 세습과 인권 참상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는 국내 종북세력이야 말로 역사와 조국을 배신한 변절자”라면서 “제가 민주당을 가지 않고 새누리당에 간 것도 민주당은 북한인권운동을 외면하거나 가로막아왔고 새누리당은 이를 지원해왔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을 북한 인권과 탈북자 문제에 대한 진정어린 성찰의 계기로 삼을 것을 당부한다”면서 “다시 한 번 진심어린 해명과 사과를 해달라”고 덧붙였다.


임 의원은 3일 하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하 의원에게) 변절자라고 한 것은 본뜻이 아니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에 하 의원은 “술김에 한 이야기이니 나는 괜찮다. 하지만 탈북자들에게는 꼭 (변절자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공개 해명과 사과를 해달라”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이에 임 의원은 같은 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변절자라는 표현은 학생운동과 통일운동을 함께 해 온 하 의원이 새누리당으로 간 것에 대해 지적한 것이었을 뿐, 탈북자들을 지칭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