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인권법 北내정간섭’ 이해찬 발언은 실수”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5일 민주당 당권주자인 이해찬 후보가 북한인권법 상정이’내정간섭’이라고 비판한데 대해 “대한민국에서도 북한인권법을 잘 활용하면 남북관계를 악화시키는게 아니라 개선될 수 있다”면서 “이 후보가 실수를 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북한인권운동가인 하 의원은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고 “결국 인권은 어느 나라든 다 개선을 해야되는데 북한인권법은 그것을 좀 촉진하겠다는 것”이라며 “어차피 북한도 인권을 개선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국이 북한인권법을 통과시켰는데 미국은 이 뿐 아니라 여러나라에 유사한 법들을 많이 통과시켰다”면서 “대표적인 나라가 미얀마인데 미얀마 민주화법을 통과시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실제로 그것이 효과를 발휘해 미얀마의 인권이 상당히 개선돼 가고 있고 그 결과로 지금 미국과 미얀마의 관계가 좋아졌다”면서 “경제제재도 풀리고 이후 잘 풀리게 되면 양국의 사이가 굉장히 좋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민주통합당 임수경 의원이 탈북자와 자신을 변절자로 비난한 것에 대해 “이번 사건의 본질은 임수경과 탈북자의 문제인데 중간 제3의 힘이 이 프레임을 임수경과 하태경의 문제로 바꾸려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대립으로 국면 전환하려는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들이 임 의원의 입장을 바꾼 게 아니냐는 판단이 든다”고 밝혔다.


한편, 이 후보는 4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 북한인권법 국회 상정문제에 대해 “국가 간 내정에 간섭하는 것은 관행으로서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다른 나라의 국내 정치 문제에 깊이 주장하거나 개입하는 건 외교적 결례”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