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이석기 국회입성, 민주당 책임 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30일 내란예비음모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의 원내 입성에는 제1야당인 민주당의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날 강원도 홍천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연찬회에서 “이석기 의원을 비롯해 수사 대상에 오른 진보당 관계자들은 북한과 협력해 대한민국 전복이 가능하다고 믿는 사람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권력을 위해 아무 원칙 없는 반국가세력과도 (야권)단일화하고 권력을 잡기 위한 단일화를 할 수 있다는 생각 아래서 민주당이 (진보당을) 키워준 것”이라며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는 통합진보당과 단일화하지 않는다고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종북세력의 숙주는 야당이다. 야당에 기생해서 커가는 것”이라면서 “야당이 이를 끊어줘야 한다. 그러면 정말 미미한 세력이 돼서 독자적으로 의원이 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사회의 기준으로 볼 때 용납하기 힘든, 대한민국 국가 전복 기도를 준비했다는 결정적인 증거가 나온 것”이라며 “그들은 ‘북한과 협력해서 국가를 전복시키는 일이 가능하다’는 결의로 가득찬 일종의 광신도 같은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하 의원은 “이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상정되면 처리에 협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도 이날 마무리 발언을 통해 “말만 들어도 끔찍한 경악스러운 사건이 터졌다”면서 “이는 국가안위에 관한 중대사건”이라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정치권이 왈가왈부해서 정치적 논란으로 가져가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엄정하게 신속하게 수사해 명명백백하게 결과를 밝히고 그에 따른 책임자를 처벌하는 사법적 판단에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