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에 또 협박소포…식칼·협박문 배달








▲2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사무실에 배달된 흉기. 식칼의 한 쪽엔 ‘하태경, 다른 쪽엔 ‘곧 죽는다’는 문구가 적혀있다. /사진=하태경 의원실 제공

지난 10월 협박성 소포를 받은 바 있는 하태경 새누리당(부산 해운대·기장을) 의원에게 또다시 협박문과 흉기가 담긴 소포가 전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하 의원실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부산 기장군 기장읍 하 의원의 사무실에 협박문과 함께 식칼이 든 협박 소포가 출입문에서 발견됐다.


출입문에 부착된 협박문에는 ‘민족반역자처단투쟁위원회’라는 명의로 “시궁창같은 더러운 주둥이를 함부로 놀려 민족의 존엄에 도전하는 하태경 네놈에게 천벌이 내릴 것”이라는 문구가 있다. 바닥에 놓여진 식칼에는 한 쪽엔 ‘하태경’, 다른 쪽엔 ‘곧 죽는다’는 문구가 적혀 있다.


하 의원 측은 “이번에는 우편물 형태로 발송된 것이 아니라, 누군가 직접 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출입문에 협박 문구를 부착하고 출입문 앞에 협박문구가 적힌 식칼을 직접 놓고 갔다”고 밝혔다.


의원실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해 부산 기장경찰서와 부산지방경찰청 감식반이 출동해 사건 관련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감식결과가 나오는 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0월 2일에도 하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에 중국 선양(瀋陽)에서 우체국 국제특송으로 해골 모양의 보라색 가면과 흰색 와이셔츠 한 장이 든 소포가 배달된 바 있다. 당시 와이셔츠에는 ‘죄값(죗값이 바른 표기) 받겠다’와 ‘대가를 치를 것다(것이다가 바른 표기)’는 협박 문가가 있었다.









▲2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의 사무실에 배달된 협박문. ‘민족반역자처단투쟁위원회’라는 명의로 “시궁창같은 더러운 주둥이를 함부로 놀려 민족의 존엄에 도전하는 하태경 네놈에게 천벌이 내릴 것”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사진=하태경 의원실 제공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