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박지원 北에서도 비서실장 충분히 잘할것”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13일 장성택 처형과 관련, 정부가 유엔(UN)의 즉각적인 조사와 개입을 요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성택 즉결처형은 북한도 가입한 유엔 인권규약 및 결의안을 위반한 것으로, 북한의 이번 ‘인권 참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있어야 한다”면서 “정부는 이번 장성택 처형 문제가 장성택 개인의 문제에 그치지 않는 심각한 문제임을 명심하고 유엔의 즉각적인 조사와 개입을 요청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북한은 생명의 존중을 규정한 ‘시민적·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ICCPR)’ 가입국으로, 이번 장성택 즉결 처형은 명백히 해당 규약에 위반되는 행동”이라며 “또한 유엔 경제사회이사회의 1989년 5월 결의안(그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즉결 처형은 금지되어야 한다)에도 위반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장성택 처형이 단기적으로 김정은이 내부 문제에 집중하기 때문에 대남도발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단기적으로 대외정책은 현상유지로 갈 가능성이 크다”면서 “대남 도발위협이 실질적으로 증대했다는 근거도 명확하지 않은 상태에서 불필요하게 남북 대결 가능성을 강조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현재 북한 전역에서 장성택과 조금이라도 연관된 간부들에 대한 대대적인 숙청사업이 진행중이고 앞으로 수천, 수만명에 이르는 사람에 대해 구타·고문·구금·처형 등의 처벌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북한의 반인권적 만행에 초점을 맞추고 북의 인권 탄압에 대해 유엔과 국제사회와 함께 공조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한편 하 의원은 박지원 민주당 의원이 지난 11일 한 종편채널에 출연해 장성택 숙청 이후 북한 정세를 분석하며 “이런 때 김정은 체제를 강화시켜주는 것이 좋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북에 가서도 비서실장을 충분히 잘하겠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박지원, 이럴 때일수록 김정은 체제를 강화시켜야 한다고요?”라며 “나는 대대적인 숙청 과정에서 신음하는 북한 주민이 먼저 보이는데 박지원 이 분은 성장하는 권력만 보이는군요”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