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민주당 주장 국정원 글 대부분 ‘리트윗'”

국가정보원의 대선 관련 트위터 활동에 대한 정치권의 공방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23일 국정원 직원들이 직접 글을 작성했다는 민주당의 의혹 제기에 대해 대부분이 리트윗(퍼나르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렬 팀이 제출한 ‘공소장 변경 허가신청서’에서 국정원 직원 본인이 직접 작성했다고 알려진 트윗 내용 중 대다수는 국정원 직원들이 직접 작성한 글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올린 글을 복사해서 붙인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하 의원은 “민주당이 지난 20일 5만 5689건을 자체 분석해 270건을 공개하며 이 중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들이 직접 쓴 글은 113건이고, 157건은 타인이 올린 글을 리트윗한 것이라고 발표했다”면서 “그러나 본 의원실에서 추가로 분석한 결과, 심리전단 직원들이 직접 썼다는 113건의 글 중 대다수인 76건은 이미 다른 네티즌이 써놓은 글을 복사해서 옮긴 수준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리트윗 수준의 글은 민주당 주장과 달리 270건 중 233건에 달하다”면서 “윤석열 팀 트윗글 수사는 심각한 부실로, 실체가 과장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부실한 수사를 바탕으로 정치적 분란만 일으킨 윤석열 수사팀의 재구성이 불가피하다”고 주문했다.


특히 하 의원은 “민주당에서 국정원 직원이 직접 작성했다고 주장하는 글과 100% 동일한 형태의 트윗 수십 개가 이미 트위터상에 존재하고 있다”면서 “띄어쓰기 및 맞춤법상 오류까지 완전히 동일하다는 것은 국정원 직원이 직접 작성한 글이 아니라 이미 작성된 다른 트윗글을 복사해 가져왔다는 뚜렷한 증거”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여권의 한 관계자도 “민주당이 주장하는 국정원 직원 직접 작성 글 대부분은 트위터에 직접 작성된 것이 아니고 ‘리트윗’한 것”이라면서 “특히 ‘NLL수호’ ‘국보법철폐반대’ 등 국가 안보와 관련된 것으로 대부분 개인적으로 주요 언론사 기사를 리트윗한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국정원 직원이 직접 쓴 ‘트윗글’과 타인이 쓴 ‘리트윗글’ 모두 포함해도 확인된 것은 2천여 건에 불과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민주당이 ‘노골적으로 정치에 개입한 글’이라고 주장했던 ‘박근혜 후보 후원계좌안내’ ‘문재인의 놀란토끼 눈’ 등의 글도 리트윗된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