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김정은에 공개서한…”北인권개선 나서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19일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채택과 관련해 북한 김정은에 공개서한을 보냈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정은에게 “정치범수용소를 즉각 해체하고 북한인권 개선에 나서라”는 내용이 담긴 서한을 보낸다고 밝혔다.


하 의원이 김정은에 서한을 보낸 것은 자신에 대한 정체불명의 협박소포와 관련해 편지를 보낸 데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공개서한을 보내게 된 배경에 대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때문”이라며 “나도 그랬지만 김 위원장 역시 뜬눈으로 밤을 세며 이 결정을 지켜보았으리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번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은 김정은을 국제사회가 ‘범죄자’로 낙인찍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범죄자라는 낙인이 계속 꼬리표처럼 따라 다닌다면 해외에 나가 타국 정상들과 만나는데도 큰 부담이 따를 것”이라며 “일국의 정상들이 범죄자의 꼬리표를 단 사람을 굳이 만나고 싶겠냐”고 반문했다.


특히 그는 “김 위원장은 아버지(김정일)와 달리 경제 개혁과 개방에도 적극적인 것으로 아는데 범죄자 낙인이 벗겨지지 않는다면 타국의 지원을 얻는데도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 모든 결과는 김정은이 아버지(김정일)를 잘못 둔 죄라며 “반복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정치범수용소를 운영하고 극심한 인권탄압을 자행해 왔던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내심이 이제 바닥을 보인 것이다. 이제 아버지가 지은 원죄를 김 위원장이 직접 푸는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이번 결의안의 근본 목적은 당신을 범죄자로 영원히 낙인찍어 구속 처벌하기 위함이 아니라 북한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직접 나서 정치범 수용소를 해체하고 주민들에 대한 인권탄압을 중단하는 등 이번 유엔결의안의 권고를 충실히 따르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부디 아버지처럼 전 세계와 담을 쌓고 살면 그만이라는 선택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그건 당신도 죽고 인민들도 모두 죽는 길이다. 지금이라도 인민들의 인권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야 당신이나 북한에도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