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구글 회장 방북, 北인터넷 개방 계기 되길”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7일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의 방북을 계기로 “북한의 인터넷이 개방되고 자유로운 정보가 소통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세계 굴지의 인터넷 업체 구글(Google)의 슈미트 회장의 방북 이유에 대해 정확한 브리핑이 없어 궁금증만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도 “슈미트 회장의 방북으로 북한의 인터넷 사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북한은 인터넷이 없는 유일한 나라”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세계 최고의 IT강국과 인터넷이 없는 유일한 나라가 한반도에 공존하고 있다. 북한도 이제는 그런 오명에서 벗어나야 한다”면서 “북한이 인터넷을 개방할 용의가 있다면 광케이블망 구축 등 인프라 구축에 소요되는 비용은 주변국들이 모두 부담하겠다는 통 큰 제안을 해보자”고 주문했다.


하 의원은 “인터넷 개방과 같은 과감한 조치를 김정은 본인이 먼저 제안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주변국들이 먼저 북한에 강력한 인터넷 개방을 촉구하고 그에 대한 지원을 약속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