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北 비화공개 MB회고록, 출판 철회돼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30일 “이명박 전(前) 대통령의 회고록 출판이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MB(이 전 대통령)가 회고록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이 뭘 요구했다는 등 시시콜콜 밝힌 것은 대단히 잘못됐다. 책 안의 기밀 내용이 더 이상 유포되어선 안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MB가 공개한 내용은 어떻게든 현 남북관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면서 “국제사회에 한국은 기밀을 아무 때나 유출할 수 있는 나라가 돼서 한국의 국가 신뢰도에도 악영향을 끼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외교상 주요 기밀들을 국가가 수십 년간 공개하지 못하도록 한다”며 “그 기밀들이 당면 외교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하 의원은 형법 113조의 외교상 기밀누설죄 조항을 언급, “이번 MB 회고록은 형법 위반 소지가 있다”면서 “현 정부에 교훈을 주자고 남북관계 기밀 내용을 공개했을지 모르지만 현 정부에 도움을 주려고 했다면 비공개로 충분히 전달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본인 명예회복을 위한 것이었다면 MB는 공과 사를 구분 못하는 대통령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며 “대통령이라면 퇴임 후에도 자신보다는 국가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내달 2일 발간될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을 통해 연평도 포격 사건 직후인 2010년 12월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고위 인사가 서울을 방문한 사실과 재임 기간 남북정상회담이 논의됐던 일화들을 공개했다.


또한 북측이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한 사과 조건으로 쌀 50만 톤을 요구한 사실,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조문단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조건으로 100억 달러 등을 요구한 정황 등의 비화를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