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北제안 ‘천안함 끝장토론’ 수용해 진실 밝히자”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27일 “천안함 폭침과 관련하여 북이 제안한 ‘끝장토론’을 대한민국 정부가 당장 수용할 것을 공식적으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천안함 폭침 4주기인 26일 북한이 흥미로운 주장을 내놨다”면서 “천안함 폭침에 대한 ‘北 소행설’은 모략이라며 ‘지금이라도 국방위원회 검열단을 받아들인다면 천안함 침몰과 연계된 모든 물증들을 내놓고 세계 앞에서 그 진상을 명쾌하게 해명할 의지도 있다’고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이어 “‘모든 물증들을 내놓고 세계 앞에서 그 진상을 명쾌하게 해명할 의지도 있다’는 북한의 발언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검증을 위한 ‘끝장토론’을 제안한 것으로 볼 수도 있는 놀라운 제안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 국방위원회 검열단이 과연 어떤 증거물들을 내놓고 어떤 주장을 펼치는지를 들어본 후에 우리 측이 제시하는 증거와 주장들을 바탕으로 끝장토론을 벌인다면 북측 주장의 허구성도 더욱 명확하게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특히 “북한이 먼저 ‘현존하고 있는 국방위원회 검열단을 지금이라도 남조선에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당당히 그들을 맞아들여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검증하겠다는 약속이면 충분할 것”이라며 “천안함 침몰 조사과정에 참여했던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도 함께 초청해 전 세계로 생방송을 진행해도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의 주장대로 ‘판문점이나 기타 합의되는 장소에서’, ‘천안함 침몰과 연계된 모든 물증들을 내놓고’, ‘세계 앞에서 그 진상을 명쾌하게’ 밝혀보자”면서 “이것보다 더 확실한 방법이 어디에 있겠는가”라고 부연했다.

한편 북한은 ‘천안함 폭침 4주기’인 26일 국방위원회 검열단 비망록을 통해 “남조선 당국이 아직까지 천안호 사건의 북소행설을 계속 떠들어댈 심산이라면 우리 국방위원회 검열단을 무조건 받아들여 사건의 진상부터 명백히 조사 공개해야 한다”면서 “천안호 사건의 진상이 영원히 흑막 속에 가려지는가 아니면 밝혀지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여하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