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경영대학원 ‘개성공단 사례’ 교육

미국 하버드 경영대학원 경영학석사(MBA) 과정에서 남북 경제협력과 화해의 상징인 개성공단 사례가 채택됐으며, 서방권 국가 대학의 MBA과정에서 개성공단을 교과목으로 채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0일 보도했다.

개성공단은 하버드 경영대학원의 내년 봄 MBA 과정 1학기 필수 과목인 ‘사업관리와 국제경제(Business Government & International Economy)’ 수업에서 다룰 전 세계 수백여개 사례중 하나로 채택돼 학생들은 총 8시간에 걸쳐 개성공단 사례를 공부하게 된다고 방송은 전했다.

강의를 맡게 될 에릭 워커 하버드대 교수는 “개성공단은 학생들에게 정치, 경제, 국제관계의 많은 쟁점들을 종합적으로 접할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에” 사례로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학생들이 개성공단 사례수업을 통해 경제적 관계가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지와 생산성 증대에 따른 노동비용의 급격한 증가를 경험한 한국의 노동집약산업 등을 살펴볼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수업목표를 밝혔다.

또 그는 “개성공단은 동아시아의 정치안보 상황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창이 된다”며 “학생들은 미국이나 유럽의 정책 입안가의 입장에서 개성공단관련 정책을 어떻게 입안해야 할지 생각할 기회도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성공단의 성패 전망에 대해 워커 교수는 “개성공단은 상당히 오래 지속될 수 있는 요소가 있고, 근본적으로 많은 당사자들이 이 사업을 통해 혜택을 받고 있으며 지금까지 많은 투자가 이뤄졌다는 점에서 성공의 가능성”이 있지만 “중.단기 전망은 정치 상황에 따라 달라질 것이며 특히 북한의 비핵화 문제는 개성공단 사업에 위기가 될 수 있다”고 신중한 낙관론을 폈다.

개성공단에서 생산된 제품의 한국 원산지 인정 문제에 대해 그는 “학생들이 사례를 접한 뒤 스스로 궁극적인 결론을 도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