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로 간 UDT 전설..마지막길 ‘눈물바다’

 3일 오전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서 거행된 고(故) 한주호 준위의 영결식은 살신성인의 희생정신과 진정한 군인정신을 보여 준 고인에 대한 애도로 가득했다.

   장례형식은 해군장이었지만 국무총리에서부터 동료장병, 일반시민까지 1천여명이 영결식장인 국군수도병원 체육관 안팎을 가득 메웠다.

   고인에 대한 경례로 영결식이 시작되자 아내 김말순(56)씨는 아들 상기(25)씨와 딸 슬기(19)양의 손을 꼭 잡고 먼저 떠난 남편을 그리워하며 고개를 떨구었다.

   생전 한 준위가 살아왔던 약력이 차례차례 소개되자 유족들은 고인과 함께했던 시간들을 떠올리며 하염없이 흐느끼기 시작했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은 조사에서 “바다를 우리에게 맡기고 하늘에서 편히 잠드소서”라고 한 뒤 영정 앞에서 서서 영정 속 고인과 마지막으로 눈을 맞추며 애도를 표했다.

   후배 김창길 준위는 추도사 내내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하며 “빨리 일어나십시오! 후배들이 있는 백령도 현장에서 못다 이룬 임무를 완수해야 하지 않습니까”라고 목멘 목소리로 애통해했다.

   고인에게 보내는 후배들의 “필승” 경례는 울먹임과 함께 떨리며 함께 활동했던 해군 동료의 머리를 떨구게 했다.

   식장은 고인을 차마 보낼 수 없다는 유족들의 울음소리와 비통해하는 동료, 선후배들로 영결식 내내 침통한 분위기였다.

   헌화가 시작되자 아들 상기씨, 부인 김말순씨 , 딸 슬기씨, 형.동생 등 유족에 이어 장의위원장인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전두환 전 대통령, 정운찬 총리, 김태영 국방부장관, 안상수.이강래.이회창 여야정당 대표, 김학송 국회국방위원장, 국방위 의원 5명, 유인촌.임태희 장관,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월트 샤프 한미연합사령관 등이 차례로 헌화했다.

   상주로 빈소를 꿋꿋이 지켜온 아들 상기(육군 1사단 중위)씨는 자신을 장교로 이끌어 준 아버지의 영정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부디 잘 가시라고 머리를 숙였다.

   이 자리에선 고인에 대한 충무무공훈장 추서도 있었다. 정운찬 총리는 영정 앞에 충무무공훈장을 놓은 뒤 묵념했다.

   영결식이 끝나고 시신이 운구되며 식장을 빠져나려는 순간 UDT대원들이 운구행렬을 멈추게 했다.

   이들은 “고인이 생전 즐겨 불렀던 군가를 합창하겠습니다”고 말한 뒤 식장이 떠나가도록 ‘사나이 UDT가’를 합창하며 울음을 토해 내 주변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시신이 식장을 빠져나와 운구차에 실리자 유족들은 가지말라며 관을 끌어잡고 목놓아 울기 시작했다.

   아내와 막내 여동생 미순씨는 “아이고..언제봐요. 가지마요”라며 관을 쓰다듬고 놓지 않아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동료 군인들은 운구 행렬이 지나가는 길옆에 도열해 영정이 지나갈 때마다 조의를 표했다.

   영결식이 진행되는 동안 영결식장 옆 병동 7-8개 병실에 분산 입원 중인 정종욱 상사 등 천안함 부상자 50여명은 TV 생중계를 지켜보며 자신들의 동료를 구하려다 운명을 달리한 한 준위의 고귀한 군인정신을 기렸다.

   병동환자 10여명은 창문을 통해 영결식이 끝나고 성남화장장으로 운구되는 모습을 한동안 지켜보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애도했다.

   1시간여 영결식을 마친 한 준위의 시신은 운구 차에 실려 성남화장장에서 화장된 뒤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해군 특수전(UDT) 소속 한주호 준위는 지난달 30일 오후 3시20분께 백령도 해상 천안함 함수 부분에서 수중 작업 중 의식불명으로 쓰러져 응급치료를 받았으나 오후 5시께 순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