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 불쌍한 북한 주민들 보살펴 주소서”

정진석 추기경은 31일 “북한에 대해서는 북한의 국민과 그 정권을 구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추기경은 이날 평화방송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 가진 신년특별대담에서 “북한의 국민은 참으로 우리가 보살펴 주어야 할 동포”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추기경은 “북한 정권(지원)에 대해서는 말하기가 참 쉽지 않다”면서도 “북한 국민들이 저렇게 굶주리고 또 외부 소식을 아무 것도 듣지 못하는 것은 진리를 차단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북한에는)종교의 자유가 없다. 북에 천주교 신자가 몇 명있는지 아무도 모른다. 신부님, 수녀님 한 분도 안 계신다. 개신교도 상황이 같다”라며 “안타깝다. 이것이 북한 국민의 상태”라고 말했다.


정 추기경은 그러면서 “신앙의 자유를 인정하지 않고 외부소식을 차단하는게 누구인가? 북한 정권이다. 북의 국민들이 왜 굶주리느냐, 굶주려서 쌀달라 뭐달라 이렇게 손을 내미는게 누구 탓인가, 국민의 탓이 아니다. 정권의 탓이다”라면서 “그러니까 국민과 정권을 구별해야 하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정 추기경은 특히 “북한의 정권을 통해서는 우리가 (북의 국민 지원을)해 줄순 없다”면서  “북의 국민을 생각하면 참으로 우리가 사랑을 베풀어 줘야되고 그럴 형편인데 북의 정권을 통해서 밖에 그 표현을 할 수밖에 없으니까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하느님께 북한의 불쌍한 국민들을 하느님께서 어떻게 해서든지 보살펴 주시기를, 그들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길을 어떻게 마련해주시길 간절히 기원한다”면서 “북의 우리 동포를 위해서는 어떤 방법으로든지 우리가 사랑의 손으로 보살펴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