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스웨덴대사관에 탈북자 2명 진입

탈북자 2명이 21일 베트남 하노이 주재 스웨덴 대사관에 진입했다고 한 탈북자 지원단체가 밝혔다.

이 단체는 북한 남성 2명이 이날 오후 2시께 하노이 시내 김마 거리에 위치한 스웨덴 대사관에 진입했다고 말했으나 이들의 신원은 밝히지 않았다.

하노이주재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스웨덴 대사관측으로부터 탈북자난입 사실은 22일 통보받았으나 아직 통역 등 특별한 요청이 없는 상태”라면서 “요청이 있을 경우 이들의 신원과 탈북동기, 후원단체 등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대사관은 이들이 지난 17일 조모씨 등 탈북자 4명의 하노이 주재 프랑스대사관 진입을 지원한 ‘통일사랑방(대표 박성남)’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추정하고있다.

이에 앞서 AFP통신은 스웨덴 외무부 대변인이 북한인 2명이 스웨덴 대사관에 들어갔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그들은 현재 그곳에 있으며 우리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 사람들이 왜 대사관에 들어왔는지에 대한 언급을 회피한 채 “이번 사안과 관련해 어떠한 폭력사태도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프랑스 대사관에 지난 17일 진입한 탈북자 4명은 아직 대사관 영내에 있으며 프랑스는 조사가 끝나는대로 베트남과 이들의 송환 문제 등을 놓고 협상을 벌일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