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재단, 탈북청년 대상 통일 리더 육성 나선다

통일부(장관 홍용표)와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손광주)이 오는 23일 ‘통일을 준비하는(통준) 청년 리더십프로그램’ 출범식을 개최하고 아산나눔재단 이경숙 이사장의 ‘섬김의 리더십’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9시 40분 서울 마포구 소재의 재단 14층 강당에서 열릴 출범식에는 홍용표 통일부 장관과 손광주 재단 이사장, 이경숙 아산나눔재단 이사장, 나승희 한미나눔운동 대표 등이 참석한다.

이번 통준 청년 리더십프로그램은 통일 준비를 위한 탈북 청년지도자 육성 및 리더십 역량강화를 목표로 추진됐다.

참가자는 공개모집을 통해 신청을 받아 서류 전형과 논술,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16명의 탈북 대학생으로 선발했으며, 이들은 ▲리더십기초함양 교육▲미국워싱턴리더십 연수▲멘토링 및 통일캠프▲취업 및 해외 연수 지원 및 사후관리 등 4단계의 청년리더십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이와 관련 홍 장관은 “통일된 한국은 국제사회와 함께하는 세계 일류국가를 목표로 한다”면서 “글로벌 마인드를 갖춘 통일준비 청년리더로 성장하여 지구촌의 중심인 통일한국을 만드는 데 앞장서 달라”고 전했다.

손 이사장도 “탈북청년리더라는 인적자원개발을 위한 교육투자 개념을 담고 있는 것이 이번 프로그램의 취지”라면서 “(프로그램) 최종단계까지 마친 탈북청년은 진정한 통일리더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재단은 통준 청년 리더십프로그램 이외에도 진로진학지도와 예비대학 운영, 남북대학생 PT경진대회, 장학사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