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 원장 1억 수뢰혐의 구속

청주지검 제천지청은 통일부 산하 하나원의 기능을 충북 단양군 모 사찰로 이양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사찰로부터 1억원을 수뢰한 혐의(특가법뇌물수수혐의)로 하나원 원장 이충원(50)씨를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2006년 9월 충북의 모 사찰로부터 탈북자 지원업무를 민간기구에 이양하게 될 경우 이 사찰로 이양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원을 건네 받은 혐의다.

북한 이탈 주민의 정착 지원업무를 담당하는 통일부 산하 하나원은 2006년부터 그 기능을 민간에게 이양하는 것을 놓고 각 단체가 치열한 로비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씨는 검찰에서 “뇌물이 아니라 차용금이며 2월 중순께 돌려줬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