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 시설부족, 동남아 탈북자 입국 지연”

송부근 탈북난민보호운동본부 사무처장은 18일캄보디아와 태국 시설에 수용돼 있는 탈북자 500여명의 국내 입국이 국내 탈북자 정착시설인 하나원의 수용 능력 부족으로 지연되고 있다며 하나원 시설을 시급히 확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처장은 국내.외 40여개 단체로 구성된 북한인권단체연합회가 주최한 북한인권포럼에서 캄보디아 프놈펜 수용소에는 130여명, 태국 방콕 수용소에는 380여명의 탈북자가 수용돼 있는데 “탈북자들의 입국이 하나원의 수용능력 부족이라는 한국 사정으로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태국 정부가 탈북자를 매주 50명씩 한국에 보내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우리 정부는 하나원의 수용 능력 부족 등을 이유로 40명씩만 받고 있으며, 캄보디아에 있는 탈북자의 경우도 3∼4개월씩 입국이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태국 정부가 매주 50명씩 보내겠다는 뜻을 밝혔다는 주장을 확인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탈북자들이 가능한 빠른 시일내 국내에 들어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탈북자들을 국내에서 수용하지 못해 이들의 입국이 지연된다는 것은 맞지 않는 말”이라며 “탈북자들을 임시로라도 수용할 수 있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하나원 본원의 동시 수용인원을 현재 400명에서 600명으로 늘림으로써 연간 7천20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을 증축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완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1997년 7월 경기도 안성에 설립된 하나원은 본래 동시 수용인원을 300여명으로 설계했지만, 입국하는 탈북자 수가 늘면서 최근에는 450여명까지 수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송 처장은 이날 ’해외 억류 탈북민 실태’ 제하 주제발표에서 민간.종교단체에서 탈북자 정착시설을 운영.관리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그는 “캄보디아의 프놈펜에서는 70명정도 수용 가능한 건물에 탈북민 130여명이 수용돼 있기 때문에 비인격적 행동이 표출되는 등 심성이 황폐화되고 있으며, 태국의 방콕에서는 100명 수용가능한 건물에 여성 탈북민 380명이 수개월동안 쪼그려 앉아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