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장병 부모 소속 단체 “北지뢰도발 강력 응징해야”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에 대한 북한의 사죄와 책임자 처벌, 우리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하는 보수단체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허준영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은 단체 회원들과 함께 지난 15일 파주시 임진각에서 ‘북한의 DMZ 지뢰도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DMZ 지뢰도발은 명백한 전쟁도발 행위라고 지적하며 북한에 대한 우리 정부의 단호하고 강력한 응징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허 회장은 “이 사건과 관련해 북측이 사과조차 없다”면서 “부상자 중 한 부사관은 연맹회원의 아들로, 인명 살상을 노린 북한의 지뢰도발에 더욱 분노한다”고 일갈했다.


이어 그는 “북한에 대한 우리 정부의 단호하고 강력한 응징이 있어야 할 것이며, 향후 추가 도발을 감안해 지뢰나 부비트랩, 매복조 등에 대한 우리 군의 사전대비는 물론, 북한의 어떤 도발에도 흔들리지 않는 확고한 안보 태세 마련과 국론통합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앞서 14일에는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박상학 대표)이 임진각에서 북한의 DMZ지뢰도발 사건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임진각에서 연천 방향지점으로 대북전단을 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