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포·사살 추정 북파공작원 41명 추가 공개

북측에서 체포되거나 사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북파공작원 명단이 8일 추가로 공개됐다.

대한민국 HID 북파공작원.유족동지회(www.hidujd.com)는 이날 오후 2시 대전 현충원에서 열릴 예정인 북파공작원 전사자 위패 봉안식에 앞서 북측에서 체포 또는 사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북파공작원 정모 씨와 서모 씨 등 41명의 명단을 추가 공개했다.

명단에는 북측이 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에서 체포 여부를 밝히지 않고 이름만 언급한 40명과 교전 중 사살했다고 주장한 북파공작원 고모 씨의 이름이 들어 있다.

유족회측은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69∼72년 개최된 군정위 본회의록을 입수, 검토한 결과 북측이 본회의에서 이들 41명의 이름을 언급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명단에는 북측이 체포된 북파공작원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 확보했다고 주장한 다른 북파공작원 이름과 북파공작원 전사자 위패명단과 불일치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정부가 보관 중인 것으로 알려진 피포자 명단과 추가 대조작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유족회는 앞서 지난 4일 군정위 회의록을 근거로 북파공작원 피포자 41명을 1차 공개한 바 있다.

유족회측은 “오늘 오후에 열릴 위패 봉안식 행사에서 북파공작원 피포자의 송환을 요구하는 한편 미공개로 분류된 53년 정전 이후부터 68년까지 군정위 회의록의 공개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