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한국 등급 상향 모멘텀 제한적”

신용평가기관인 피치는 북한으로 인한 안보 위험이 완전하게 해결되지 않는 한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 상향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고 8일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이 밝혔다.

피치의 제임스 맥코맥 아시아 담당 헤드는 이날 싱가포르에서 미국 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린 모임에서 “한국 경제가 정부의 전망 만큼 빠르게 확장할 것 같지 않으며 신용등급 상향 모멘텀도 없는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맥코맥은 “한국의 상향 모멘텀은 매우 좋은 편이었으며 이미 도달하려던 수준에 도달했다”며 “한국 신용 등급은 여전히 주로 북한 안보 이슈에 의해 좌우된다”고 말했다.

맥코맥은 또 싱글A 등급 국가가 더블A 등급으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거의 완벽한 조건을 갖춰야한다고 설명했다.

피치의 한국 신용등급은 현재 A+이며 이는 S&P보다 한 등급, 무디스보다는 두 등급 높은 것이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