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신용등급 상향조정 절차 착수

세계 3대 신용평가사중 하나인 피치(Fitch)사가 우리 나라에 대해 ‘국가 신용등급 상향조정을 위한 절차’(rating watch positive)에 착수했다.

피치사는 20일 북핵 문제의 진전에 따라 이런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절차는 등급상향 압력이 매우 강한 경우 부여되며 2002년에도 절차 착수(5월 13일)이후 한달여만에 등급상향이 결정됐다.

재정경제부는 이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에 국가신용등급이 상향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등급은 A이며 한단계 높은 A+로 조정될 경우에는 외환위기 이전 등급(AA-)과 한 등급 차이로 좁혀지게 된다.

이와 관련, 피치는 “한국의 신용등급은 6자회담 공동성명에 대한 분석결과에 따라 상향조정될 수 있다”고 밝혔다.

피치는 “공동 성명 자체가 긍정적인 진전이지만 세부적인 사항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북한의 이행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재경부는 19일 6자회담에서 공동성명이 합의되자 해당 내용을 국제 신용평가사에 통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