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가로 “北, 지정학적 문제로 실용위성 개발 제한”

북한이 지정학적 위치로 인해 위성 개발이 크게 제한받고 있다고 프랑스 르피가로 신문이 4일 보도했다.


이날 신문은 ‘북한 로켓의 이상한 궤적’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캐나다 위성관측 전문가 테드 몰크잔을 인용, “북한은 중국·한국·일본으로 둘러싸여 있어 이용할 수 있는 발사궤도가 극도로 한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몰크잔에 따르면, 북한이 발사 한다고 밝힌 로켓의 발사궤도는 ‘태양 동기 궤도’와 일치하지 않기 때문에 발사가 성공하더라도 지구 관측이라는 목적은 달성하기 어렵다. 이는 실용위성 발사라는 북한의 주장에 설득력이 없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몰크잔은 “태양 동기궤도 위성은 발사각이 192.3도가 돼야 하지만 북한이 1단 추진체와 2단 추진체가 추락할 것이라고 밝힌 상공과 해상의 위치로 볼 때 (광명성 3호는) 거의 정남향인 181도로 발사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정확한 궤도로 위성을 발사하기 위해서는 중국 상하이 상공을 지나야 하지만 중국이 이러한 위험을 용인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북한은 위성을 정남향으로 발사하되 비행 마지막 순간에 서쪽으로 방향을 틀도록 해야 하지만 (예고된) 2단계 추진체의 추락 위치로 볼 때 그렇게 될 가능성이 낮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북한이 기술적으로 이런 방법을 구사할 수준까지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CNN 방송은 4일(현지시간) 지난달 28일과 31일 촬영한 북한 동창리 로켓 발사장의 인공위성 사진을 비교분석한 결과, 발사대의 정비탑 방향이 바뀌고 주변에 차량과 장비가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CNN은 로켓 전문가의 말을 인용 “연료 컨테이너로 추정되는 물건들이 연료 시스템 뒤에 쌓여 있고 발사 작업대, 발사 플랫폼 방향이 바뀌었다”면서 “이는 플랫폼이나 발사대를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