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토늄 핵장치 일부만 폭발”

미국 정보당국은 북한의 핵실험 주장에 대해 플루토늄 핵장치가 일부만 폭발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워싱턴타임스가 13일 보도했다.

타임스는 미 관리의 말을 인용, 아직까지 북한이 핵폭발에 성공했다고 할 확증은 없고 핵실험에 성공했음을 확인하는 방사능물질도 탐지되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은 성공적이라고 판단하기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핵실험을 시도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타임스는 플루토늄을 연료로 한 핵장치는 보통 TNT 5~20kt(1kt은 TNT 1천t의 폭발력을 의미)의 폭발력을 내지만 이번에 감지된 북한 핵실험의 폭발력은 0.2kt에 불과하다면서 이번 실험에선 플루토늄 원자들을 핵분열시켜 핵폭발을 발생케하는 데 사용되는 재래식 고폭탄이 폭발한 것 같다고 밝혔다.

다른 당국자도 “이번 실험으로 생긴 폭발력이 TNT 수백t의 폭발력에 불과해 최소한 부분적으로 실패했다”고 밝혔다.

타임스는 북한이 핵실험전에 중국정부측에 4kt의 폭발실험을 할 것임을 통보한 사실을 지적, 북한의 이번 핵실험이 부분적인 폭발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플루토늄을 연료로 사용하는 핵폭탄은 플루토늄 주변을 재래식 고폭탄으로 둘러싼 뒤 먼저 고속전자뇌관으로 고폭탄을 폭발시킴으로써 플루토늄에 압력을 가해 핵폭발에 이르도록 한다.

타임스는 또 미 정보당국은 북한의 이번 실험이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전세계를 속이기 위해 단순히 재래식 고폭탄을 폭발시켰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핵실험에 대한 완전한 자료분석은 수주가 걸릴 것이라고 타임스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