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처드 “北, NPT 복귀후 평화적 핵이용 주장해야”

잭 프리처드 전 미국 국무부 대북교섭담당 대사는 북한이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복귀한 뒤 평화적 핵이용 권리를 주장해야 한다고 4일 밝혔다.

프리처드 전 대사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제4차 6자회담의 최대 걸림돌로 떠오른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 권리 주장에 대해 “북한은 먼저 NPT에 복귀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활동을 재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일이 이뤄진 후에야 북한은 평화적 핵이용 권리를 주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측 협상 태도와 관련, “미국의 대북 접근법 자체가 현저히 변했다”면서 “미국 협상팀은 북한과 수차례 양자접촉을 통해 진지한 협상을 벌였는데 과거에 비해 굉장한 변화”라고 평가했다.

그는 북.미 관계 정상화를 묻는 질문에 대해 “북한 핵포기는 북.미 관계 정상화의 전제 조건”이라면서도 “국교 수립을 위해 핵문제 말고도 해결돼야 할 다른 문제들이 더 있다”고 밝혔다.

부시 행정부는 출범 초기부터 북한의 핵 문제뿐 아니라 인권 문제와 미사일 문제, 그리고 재래식병력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는 것.

프리처드 전 대사는 “공동문안 합의에 실패한다 해도 회담에서 참가국들의 진지한 협상 노력은 전례가 없던 것”이라며 “공동문안 합의 실패가 이번 회담의 진전을 돌이킬 수는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