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대북 금융제재 동참의지 시사

▲ 미국의 대북금융제재가 시작된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 건물

일본과 호주에 이어 유럽연합(EU) 국가로는 처음으로 프랑스가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발동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지지(時事) 통신이 21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파리에서 가진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일본 정부가 발표한 대북 제재 내용을 살펴보고 있다”며 탄도미사일과 대량파괴무기의 이전을 저지할 방안과 관련, “(우리가)취할 경계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대변인의 발언은 이미 프랑스 정부가 북한에 대한 제재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통신은 분석했다.

일본과 호주는 지난 19일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엔안보리의 결의안을 근거로 북한 핵무기 개발과 관련된 기업과 개인에 대한 금융제재를 잇따라 발표했다.

양국의 금융제재는 북한의 대량파괴 무기 개발과 관련이 의심되는 단체와 개인을 상대로 국내 금융계좌에서 예금인출이나 해외송금을 금지해 실질적으로 자산을 동결하는 방식이다.

유엔 회원국들에 대북 금융제재 동참을 촉구하는 미국의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프랑스를 비롯, 유럽을 중심으로 제재에 나서는 국가들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