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계리 서쪽갱도 핵실험 준비 완료”

미국의 ABC 방송이 최근 ‘북한이 추가 핵실험 준비를 마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북한 함북 길주군 풍계리 한 야산의 서쪽 갱도에서 이미 추가 핵실험 준비가 완료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나라당내 정보통인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7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서쪽 갱도에서는 작년 12월 들어 갱도 입구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체 1개와 인원 2~15명의 활동 모습이 수 차례 관측된 바 있으며 이는 갱도 보수 및 핵실험 준비를 위한 기자재 반입 동향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특히 갱도 입구 10m 전방에 있는 임시건물 뒤편에서 6×3m 크기의 토목 기초공사를 진행 중인 것이 관측됐으며, 이는 핵실험 지원시설 건설 공사일 가능성이 크다”며 “추가 핵실험 예상지역으로 유력한 서쪽 갱도는 이미 핵실험 준비가 완료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동쪽 갱도에서는 작년 핵실험 이후 갱도 입구 지원건물 3동이 철거되고 갱도 입구~공터 사이에서 95m 길이의 고랑을 파고 메우는 작업이 진행됐다”며 “케이블 등 관련시설을 철거하는 동향일 수 있지만 이 갱도가 추가 핵실험에 다시 사용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추가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그는 “제5차 6자회담 2단계 2차회의와 ‘미북 금융 워킹그룹’ 회의 2차 협상이 이달 말 각각 베이징과 뉴욕에서 개최될 예정인 만큼 정세적 측면에서는 북한이 당장 추가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그는 그러나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최고지도자의 정치적 결단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라는 필요충분 조건이 충족될 경우 아무런 예고나 경고없이 언제든지 추가 핵실험을 할 모든 준비는 완료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 상황에 정통한 정부 소식통으로부터 들은 정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