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러 대통령, ‘김정은 특사’ 최룡해 접견

북한 김정은 특사로 러시아를 방문 중인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18일 오후(현지 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룡해는 특별기의 기체 결함으로 예정보다 하루 늦게 모스크바에 도착했다. 


크렘린 공보실은 이날 언론 보도문을 통해 “푸틴 대통령이 최룡해 특사를 접견했다”면서 “최룡해 특사가 북한 지도자(김정은)의 친서를 갖고 왔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과 최룡해의 면담 내용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최근 긴밀해진 양국의 관계를 더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북러 정상회담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번 면담은 약 1시간 정도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비공개로 진행됐다.


러시아 외무부는 앞서 북한 대표단과 러시아 관리들은 상호 간 무역과 경제협력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최룡해 특사 일행은 22일까지 모스크바에 머문 뒤 극동지역인 하바롭스크와 블라디보스토크를 거쳐 24일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