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北 100억달러 채무탕감 협정비준안 최종서명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구(舊) 소련 시절 북한에 빌려준 채무를 90% 탕감하는 협정 비준안에 최종 서명했다고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러시아와 북한은 채무(약 110억 달러)의 90%인 100억 달러를 탕감해 주고, 남은 10%(10억 달러)는 20여 년에 걸처 분할 상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또한 러시아 연방 하원(두마)은 지난달 21일 정부가 제출한 협정 비준 법안을 승인했었다.


러시아와 북한이 맺은 협정에 따르면 북한 정부가 대외무역은행에 개설한 러시아 대외경제은행(브네슈에코놈방크) 계좌로 송금한 상환금은 러시아가 다시 북한의 보건·교육·에너지 분야 프로젝트에 재투자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세르게이 샤탈로프 러시아 재무차관은 북한과 합의 당시 북한의 상환금이 러시아부터 북한을 거쳐 한국으로 연결되는 천연가스관이나 철도 건설에 사용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러시아 현지 언론들은 “2년간 이어져온 부채 탕감 논의가 마무리된 데 따라 북한과 러시아는 더 적극적인 경제 협력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하고 있다. 


한편 유리 트루트녜프 러시아 부총리 겸 극동연방지구 대통령 전권대표는 최근 북한을 방문해 로두철 내각 부총리와 양국 간 무역 결제를 루블화로 준비하는 방안에 합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