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北, 국제사회 결의안 수용해야…北核 우려”








▲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 오후 (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EEF) 전체세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통해 역내 긴장을 조성하는 것과 관련 “북한은 국제사회가 채택한 결의안을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정을 존중·이행해야 하고 도발적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개최된 제2차 동방경제포럼(EEF) 전체세션에서 북핵 문제와 북한의 안보리 결의안 미준수에 대한 생각을 묻는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지역에서 앞으로 수십 년간 군사적 분쟁이 있어선 안 된다”면서 “박근혜 대통령 말대로 우리도 (북핵에) 우려한다. 우리는 원칙적 입장이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정상적 궤도로 북한이 돌아와야 한다”면서 “우리는 북한과 굉장히 다양한 채널이 있는데 이런 채널을 활용해서 첨예한 (대결) 국면을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모든 도발적인 행동은 반대하고, 나아가 모든 핵무기에 반대한다”면서 “미국과도 마찬가지고 중국, 일본, 한국과도 마찬가지다. 전 세계를 안전하게 하고 이 지역의 평화적 협력을 이루라는 요구는 굉장히 높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유영철 한국국방연구원(KIDA) 책임연구위원은 이날 데일리NK에 “러시아는 그동안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등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내보인 적이 한 번도 없었다”면서 “푸틴 대통령의 발언은 러시아가 유엔안보리 결의안을 준수하고 있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책임연구위원은 “러시아 입장에서 북한보다 한국과 협력했을 때 훨씬 더 많은 경제·정치적 이익을 얻을 수 있는 것”이라면서 “‘우크라이나 사태’로 서진(西進)이 막힌 상황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의중도 반영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사태로 서방 제재를 받고 있으며 국제에너지 가격 하락, 루블화 가치 하락 등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있어 ‘극동’을 생존을 위한 돌파구로 보고 있다. 푸틴 대통령이 극동 개발을 중심으로 하는 ‘신동방정책’으로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과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박 대통령도 북한의 핵위협이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 사회의 공조와 협력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게끔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핵위협이 현실화되는 지금 북한으로 하여금 핵을 포기하고 그 외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끼게 해야 한다”면서 “북한이 진심으로 국제사회에 편입하고 책임있는 일원으로 발전시키겠다는 마음을 갖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로 인한 안보위협이 주변국의 핵 도미노 현상을 촉발할 수 있고, 경제 의존도는 높아지지만 정치안보 분야 갈등은 늘어나는 소위 ‘아시아 패러독스’ 현상이 불안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핵심요인”이라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제사회 공조와 단합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아시아 패러독스와 관련해 “역내 국가간 상호신뢰와 불신을 해소하고 소통을 통해 신뢰를 쌓아가는 게 가장 중요하다”면서 “정부 차원에서도 계속 신뢰와 협력 관행을 쌓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